오늘은 커피를 타봤다냥

나 고양이 박만석. 능력자다냥. 오늘은 커피를 타 보았어.

오늘은 집사가 커피가 마시고 싶다길래, 내가 손수 한번 커피를 만들어보았는데. 다른고양이들도 이런 능력이 있나? 궁금하다.

나는 원래 평소처럼 쇼파에 누워서 자고있었는데, 집사가 커피가 마시고 싶다고 중얼거리는 소리를 들어버렸지 뭐야.

처음엔 자는데 시끄럽게 해서 짜증이 났지만 집사가 얼마나 커피가 마시고 싶을까 생각하니까, (사실 커피만들어주면 츄르줄까봐) 커피를 만들어 주고 싶어진거야.

그래서 한번 처음으로 커피만들기에 도전해봤어.

우리집에는 두가지 커피가 있는데 하나는 아메리카노를 뽑아 먹을수있는 캡슐머신하고, 하나는 집사가 당떨어질때, 힘들때마다 먹는 믹스커피가 있어.

집사는 얼죽아(얼어죽어도 아이스)파라서 나는 오늘 아이스 믹스커피를 만들어 주려고 해.

집사는 내가 커피를 만들어준다는 소리에 코웃음을 쳤지만 나는 개의치 않았어.

왜냐 나는 똑똑한 고양이라 자신이 있었거든.

그래서 나는 아이스 믹스커피를 뚝딱뚝딱 만들기 시작했지.

집사는 놀란눈으로 나를 쳐다보았을거야 아마.

그래서 결과물은 과연?

짠! 하고 커피를 만들어버렸지 뭐야.

역시 나는 대단한 고양이라고 생각해.

집사는 엄청 놀라하면서 나를 바라보았어. 그리고는,

커피를 마시고는 또 한번 놀라서 나를 바라보았어.

왜냐면 맛도 너무 맛있었나봐.

역시 나는 천재고양이라고 생각하면서 뿌듯해하는중이야.

그런 나를 집사가 도촬해버렸지. 다른고양이들은 커피 만들줄 아니?

한번 도전해봐. 생각보다 쉽고 집사가 뿌듯해해서 기분이 참 좋아.

간식은 덤으로 받을 수도 있어. 간식이 먹고싶다면 도전해보는것도 나쁘지않아.

난 사실 집사 옆에 있는걸 가장 좋아하기 때문에, 커피만들때도 집사가 지켜봐주어서 참 기분이 좋았어.

커피를 마시고 집사가 힘내서 일을해서 꼭 돈을 많이 벌어서

캣휠을 사줬으면 좋겠어. 캣휠 사준다고 약속했거든.

사실 그래서 이미 장바구니에 캣휠을 넣어두었어.

꼭 사주었으면 좋겠다 집사야. 커피 먹었으니까 돈 많이 벌어와.

장난감도 간식도 많이 많이 사줘 집사야. 커피맛있었잖아.

냐냥

 

오늘은 내가 먹는 간식을 알려줄게

안녕? 만석이야

나는 오늘 내가 먹는 주사료 말고 간식에 대해서 알려주려고 왔어.

나는 보통 츄르형 간식을 선호하는데 요새는 무른변때문에 조절하고 있어.

그래서 조금 슬픈상태야.

보통은 장난감으로 놀거나 사냥을 하고 나서 템테이션을 먹어.

사냥을하고 장난감으로 놀고 나서 보상이 없으면 고양이들은 박탈감을 느낄수도 있다고 해서 집사는 장난감으로 놀아주고 템테이션을 줘.

나는 다른고양이들과는 다르게 강아지처럼 손!을 할수있어.

그래서 놀고나서 꼭 집사는 손!을 시키고 나에게 템테이션을 줘.

내가 선호하는 템테이션의 맛은

부드러운우유맛이야! 다른맛보다 나는 이맛을 좋아해.

가끔 병원을 다녀오거나, 발톱을 손질하거나 내가 싫어하는 일을 할때,

집사는 나에게 템테이션을 줘.

근데 그럴때도 손!을 자꾸 시켜서 조금은 화 날 때도 있어.

그래도 맛있으니까 봐주는 편이야.

그리고 또 좋아하는 간식으로는 츄르형간식인데

이 간식은 사실 영양제에 가까워

하루채움이라고 하는 매일먹는 기호성 좋은 영양제라고 생각하면 돼.

나는 여기에 가루유산균을 섞어서 먹고있어.

설사때문에 이 간식도 조금밖에 섞지못하지만 그래도 만족하고 먹고있어.

그리고 제일좋아하는 건 역시 차오츄르인데 그거는 못먹은지 엄청 오래됐어.

병원에 가보니까 츄르로 설사하게되면 츄르형 제품은 아예먹이지 말라고 해서,

정말 그날은 세상이 무너지는줄 알았어.

간식을 많이 먹으면 살도 찌게되니까 고양이들은 조심해야해.

살이 한번 찌게되면 사람과 마찬가지로 빼기 힘들고, 다이어트 사료도 먹어야하니까 조심하도록 해.

그래서 요새는 집사가 간식을 잘 안줘서 너무 슬퍼.

나는 까탈스러운 고양이는 아니라서 웬만한 간식은 다 좋아해.

습식사료도 좋아하기는 하는데 집사는 치아걱정에 습식사료는 가끔밖에 주지않아서 조금 슬퍼.

그래도 다 나를 위해서 그러는거니까 참아야겠지?

고양이들에게 과도한 간식은 몸에 안 좋을수도 있으니까 조심하도록 해 집사들아.

나는 츄르형 간식을 먹을 수 있는 날까지 몸관리를 열심히 할거야.

다른 고양이들도 건강 조심해.

나는 정수기랑 수반을 사용중이야

안녕? 나는 고양이 박만석. 이제 다 알지?

나는 물을 많이 섭취하기 위해서 정수기와 수반을 둘다 사용중이야.

고양이는 물을 잘 먹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물 섭취를 신경을 많이 써 줘야해.

나는 처음에 정수기 하나로만 살았었는데, 정수기를 잘 안먹는거 같다고.

집사가 수반을 또 구매해주었어. 그래서 요새는 두개를 병행하면서

물을 많이 마시는 중이야.

일단 내가 사용하는 정수기는 선인장 정수기인데, 한번 보여줄게.

이렇게 생긴 정수기 이고, 처음 구매할때 집사가 12만원인가 주고 샀던거 같아.

정수필터랑, 모터랑, 폼같은게 들어가고 소모품이라서 갈아줘야해.

물 갈아줄때마다 세척도 해줘야하고 아무래도 정수기라고 해도,

나왔던 물이 다시 들어가서 올라오는 구조로 매일 매일 갈아주지 않으면

잘 마시지 않게 되는거 같아서 집사가 새로운 수반을 사주었어.

수반은 매일매일 갈아주는데 하루에도 수십번씩 갈아주고 있어.

왜냐면 내가 새로운 물을 엄청 좋아해서 집사가 좀 귀찮겠지만 매번 갈아줘.

새로 산 수반은 어떻게 생겼냐면

이렇게 생겨서 위에 유리만 들어올려서 세척하고 물을 갈아주기만 하면 되는

정수기 보다 편한 구조야.

그래서 아무래도 물을 많이 갈아주다 보니 깨끗하게 많이 물을 마시게 됐어.

집사는 그래서 만족도가 금액대비 엄청 좋다고 말하고다녀.

옆집 고양이 친구 우디에게도 선물로 사주었다고 해.

우디는 여자고양이 인데 집사 친구의 고양이야.

엄청 귀엽게 생겼어. 보고 싶으면 얘기해 다음에 보여줄게.

음수량은 너무 많아도 안좋지만, 물을 너무 많이 먹는 고양이는 거의 없다고 보면 돼.

그래서 간식에 물을 조금씩 타주거나, 길고양이의 경우에는 밥에 물을 섞어서 주기도 해.

길냥이는 아무래도 집고양이보다 물을 더 못 마시거나 마실 기회가 없으니까

길고양이 챙겨주시는 분들은 아무래도, 밥과 물에 많이 신경을 쓰는 거 같아.

나는 나름대로 물을 많이 먹는 고양이라고 생각했는데,

병원에 갔더니 약간의 탈수가 있다고 해서 정말 놀랬어.

앞으로 더 열심히 물을 먹으려고 노력할거야.

혹시 물을 요새 물을 너무 많이 마셔서 맛동산이 무르게 나오나 걱정도했는데,

탈수가 약간 있다니까 그건 또 아닌 것 같아.

탈수가 오게되면 정말 위험하니까 나같은 고양이친구들은 물을 많이 먹도록 노력하도록 해.

나도 엄청 노력하고 있어! 같이 노력하자 고양이 친구들아.

오늘도 놀러와줘서 고마워. 다음에 또 정보를 가지고 올게.

냥!

오늘은 약간 창피한 글을 쓸거야

오늘 주제는 약간 창피하고 더러운 것이 될 수도 있어.

하지만 이거는 내 일기장이니까 너희들이 참고 봐줘야해.

오늘은 내 화장실에 대해서 소개할거야!

별로야? 그치만 나의 일상에서 꼭 빠지지 않는 것이 감자와 맛동산인걸?

여기서 감자란 고양이의 소변을 얘기하고, 맛동산은 고양이의 변을 이야기하는것이다.

하여튼 나는 왕감자를 잘 만들어내는 타입이라서 집사는 가끔 흐에엑 하고 놀라워 해.

감자라고 부를 수도 없지 않나? 라고 말을 하기도 할 정도로 큰 감자를 만들어내지.

그런데 사실 나는 요새 맛동산을 잘 못만들어 내.

요새는 설사를 자주하거든. 그래서 유산균을 먹고 있어.

병원에 가서 정밀검사도 하고 주사도 맞았는데 특별한 이상은 없었는데

자꾸만 설사를 하게 되는 거 같아서 집사가 걱정이 되었는지.

유산균을 매일 먹고 있어. 정말 귀찮다니까.

아 참참 나는 화장실을 두개나 가지고 있어.

그런데 고양이들은 보통 한마리당 적어도 화장실이 두개는 되야한다는 말이 있으니까 집사들은 꼭 참고 하고 화장실의 갯수에 대해 신경쓰도록 해.

내 화장실을 소개할게. 약간 더러운가?

이거는 내가 어릴때 부터 쓰던 작은 화장실이야.

보통 여기서는 감자를 생성하는 용도로 쓰고 있어.

그리고 맛동산을 만드는 화장실은 큰 화장실이야.

나도 나름 생각해서 화장실을 분류해서 쓰거든 난 똑똑한 고양이지?

큰 화장실을 보여줄게. 기다려봐.

이거는 뚜껑도 있어서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는 맛동산용 화장실이야.

물론 맛동산말고 감자도 여기서 생성하기도 해.

그거는 내 마음이니까 신경쓰지않아도돼.

아 그리고 나는 화장실용 모래를 벤토나이트를 써.

두부모래나 이것저것 종류가 많지만 두부모래는 고양이들이 벤토나이트보다 좋아하지 않으니까 참고하도록 해.

물론 장단점도 따로 있지. 두부모래는 변기에 내릴 수 있는 큰 장점이 있고,

벤토나이트 모래는 밖의 모래와 비슷한 모래이기때문에 고양이 들이 좋아하는 큰 장점이 있어.

물론 사막화가 일어날 수도 있는 단점도 있지만.

그래서 조금 비싸더라도 사막화가 적은 벤토나이트모래를 사용하고 있어.

집사에게 고마워해야하나? 나는 두부모래를 처음쓰다가, 벤토나이트로 모래를 바꾼타입이야.

처음 바꾼 날에는 너무 좋아서 잠깐 누워있다가 집사가 이상하게 쳐다보기도 했어.

벤토나이트 모래는 일을 보고 모래를 묻을때 너무 좋은거 같아!

그래서 인지 처음에는 너무 신나서 다 싸지도 않고 묻어버려서,

응가를 매달고 다닌 적도 있어. 비밀이니까 어디가서 말하지는 말아줘.

그래서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들에게 벤토나이트 모래를 추천하는거야.

고양이들이 엄청 좋아하거든. 나 박만석도 벤토나이트 모래가 더 좋은거같아.

화장실까지 이야기 하고 너무 더러웠나?

그치만 이건 좋은 정보니까 집사들 참고하라고 알려줘봤어.

다음번에는 고양이 정수기와 물에 대해서 알려줄게.

또 놀러와.

오늘은 뭐하고 놀까?

나는 노는 걸 참 좋아해.

보통 고양이들도 다 그렇겠지?

오늘은 공을 가지고 놀았어.

매일매일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 달라지거든. 내가 변덕이 좀 있어.

한가지를 가지고 놀다가도 갑자기 다른 장난감을 가지고 놀기도 하고,

한가지에 꽂히면 계속 그거로만 놀아달라고 앙앙 거리기도 해.

오늘 가지고 논 장난감을 알려줄게!

오늘은 이 작은 공을 가지고 놀았어.

작고 볼품없어 보여도 나름 안에 캣잎도 들어있고!

여기서 캣잎이란 고양이에게 마약이라고 불릴 정도로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잎이야.

캣잎볼을 가지고 놀면 소리가 쿵쿵 나.

내가 나름 놀기에는 진심인 편이라서 놀다가 집사를 깨우거나,

집사가 일하는 걸 방해하기도 해.

그래도 난 이 캣잎 볼만 있으면 우다다다도 가능하고, 축구선수 처럼 멋진 컨트롤도 가능해.

내 멋진 플레이를 잠깐 보여주려고 했는데 동영상 삽입 방법을 모르겠어.

인간들은 참 왜이렇게 어렵게 설정을 해놓는거야!

아쉽다. 진짜 잘하는데. 거짓말아니야.

나는 캣잎 공 말고도 좋아하는 게 있는데 그거는 캣잎 붕어빵이야!

귀엽지? 공통점은 캣잎이 들어있단거야. 정말 마약같은 캣잎…

 

어때? 붕어빵 캣잎 장난감이야.

하지만 고양이들아 캣잎도 너무 과하면 안 좋다는 얘기가 있으니까 조심해.

좋은것만 하고 싶겠지만 좋은것만 하다가는 나쁜버릇이 들 수도있어!

나중에 캣잎없이 살게 되면 어떻게할래? 그러니까 앞으로 조금씩만 가지고 놀기로 약속해.

나는 장난감을 엄청 좋아해서, 여러 종류가 많은데 내일은 다른 장난감을 보여주려고 해.

왜냐면 나는 손으로 놀아주는 장난감도 엄청 좋아하고 혼자노는 것도 엄청 좋아하거든.

그래서 장난감을 많이 가지고 노는 편이야.

다른고양이들은 모르겠어. 그리고 나는 벌레도 잘 잡는편이야. 뿌듯뿌듯.

하여튼 집사들은 벌레만 나오면 난리난리를 치는데.

나는 챱! 잡아주는 편이라서 아주 든든한 고양이라고 할 수 있지.

가끔은 엄청 큰 벌레를 내가 잡아서 물고 가면 집사는 난리가 나.

나는 좋아서 가져다 준건데 말이야.

다음부터는 그냥 내가 가지고 놀아야겠어. 은혜도 모르는 집사..부들부들..

나는 날파리도 아주 잘 잡아. 이 말은 나는 아주 민첩하고 날렵한 아기고양이라는 말이지.

귀여워 죽겠어도 어쩔 수 없어! 나는 이미 집이 있고 집사가 있거든.

궁금하면 또 보러 놀러와. 안녕!

 

 

고양이 박만석 오늘의 식사

나는 고양이 박만석. 한살반정도 된 아기고양이야.

나름 아기라고 볼 수 있지 이정도면. 흠흠

오늘은 내가 먹는 음식에 대해서 소개할게.

나는 로얄캐닌이라는 나름 고급진 사료를 먹는 고양이야.

로얄캐닌에 대해서 나름 말이 많지만, 나는 이 사료를 제일 좋아해.

비싼건 비싼값을 한다고 생각하는 주의라서 그런가?

너무 속물 고양이 같나? 후후..

내가 먹는 사료를 보여줄게 잠시만 기다려봐!

먹다가 급하게 올려서 조금 더럽다고 생각하는거 아니지?

나는 치아에 대한 걱정이 많아서 로얄캐닌 중 오랄캐어라는 사료를 먹어.

그래서 알갱이가 조금 큰 편이야.

예전에는 헤어볼을 자주 토해서 헤어볼 사료를 먹었었는데.

아! 헤어볼이라는거는 고양이들이 그루밍(샤워라고하지)을 할때,

털이 몸속으로 들어가서 걸려서 토해버리는 것을 말해.

헤어볼 사료를 먹으니까 또 치아가 걸리는거 있지.

그래서 또 치아사료로 바꾸고 요새는 헤어볼 간식을 먹고있어.

사실 말하기 창피하지만 빡빡이가 되어버려서 토를 안 하는 것 일수도있어.

빡빡이가 된 사건은 나중에 말해줄게. 정말 화가나서 말하기도 싫지만,

다른 고양이들도 조심하라고 말해주는거야.

아 맞다! 사료이야기 하고 있었지? 내가 먹는 사료는 이거야.

보이지? 오랄캐어~! 사료중의 명품. 로얄캐닌.

나는 나름 행복한 삶을 살고있는 거 같지?

다른 고양이 친구들은 어떤 삶을 살고있는지 궁금해.

가끔 창문으로 길고양이 친구들과 마주치곤 하는데,

무얼 먹고 다닐까 걱정이 되기도 해.

하지만 우리 동네는 사람들이 착한 편이라서 고양이 사료와 물, 집도 많이 챙겨주고 있더라고.

길냥이 친구들아! 가끔 우리집앞으로 찾아와 줄래???

집사는 나랑 놀아주는 걸 즐기는거 같지는 않아.

아니면 집사가 더 즐기는 거 같기도 해.

혼자 신나서 방방 뛰어 다닌다니까 아주.

누가 놀아주는 건지 참..

아! 밥 이야기 하다가 갑자기 노는 이야기로 넘어갔네..

고양이는 사료만 먹으면 사람들이 밥만 퍼먹는 것과 같은 기분일까?

집사는 그렇다고 생각하는지 가끔 간식도 주고, 영양제도 챙겨줘.

그리고 츄르에 몰래 영양제를 타주는데, 알면서도 먹어주는 거야.

왜냐면 사실 츄르가 너무나 맛있거든.

집사도 꼭 먹어봤으면 좋겠어. 그치만 내꺼는 안돼.

나는 사료를 오독오독 씹어먹는 편인데 집사는 그 소리가 좋은가봐.

옆에와서 가끔 소리를 듣고있어.

나는 사료말고 간식 먹을때가 가장 즐거워!

특히 집사랑 놀고 간식을 먹을때가 가장행복해!

보고 있냐 집사야? 내일 또 놀아주고 간식줘.

맨날 고마워 집사.

안녕? 난 고양이 만석이야

난 고양이. 이름은 박만석.

여기는 내 일상을 쓰는 공간이야.

나의 소개를 하자면 고양이계의 얼짱, 몸짱, 귀여움짱.

 

나는 보통 고양이답게 하루에 16시간 정도는 자는듯해.

그래도 일어나면 여러가지 할 일이 많아.

 

일어나서 밥도 먹어야하고, 장난감으로 놀기도 해야해.

그리고 집사에게 앙앙 울면서 놀아달라고도 해야하는데

나도 참 피곤한 일상을 살고있지?

흠흠 고양이를 대표해서 기본적인 고양이들의 삶을 적어보려고 해.

나 같은 고양이들은 보통은 예민해서 자주 아프거나 자주 화를내거나

또 아프다가도 병원에 가면 언제그랬냐는 듯이 괜찮아지기도 해

동물병원에서 들은 바로는 고양이들은 아픔을 잘 티내지 않고 숨긴다고해.

사실 병원에 가기 싫어서 그런거라는 말도 있어.

하지만 정확한 건 아니니까 참고만 해. 우리들은 변덕이 심하거든.

가끔은 만져달라고 먼저 다가가기도 하지만, 마음대로 만지면 획 가버려.

이유는 나도 몰라. 그냥 내 마음이 그래.

MBTI로 따지면 나는 어떤것이 나올까? 궁금하기도 해.

사람마다 성향이 다 다르듯이 고양이 마다 다 다르게 나오겠지?

일단 나는 사람을 상당히 좋아하는 편이야.

개냥이라고 하지? 나는 그쪽에 속하는 것 같아.

기본적으로 사람을 아주 좋아하고 낯가림이 심한편도 아니거든.

일반적으로 길고양이들이 이런 성향을 가지고 있으면 조금 위험하기도 해.

좋은 사람을 만난다면 모르겠지만, 혹시나 해꼬지를 당할지도 모르지 항상 조심하도록해.

나는 일단 사료는 한번에 많이 먹는 것 보다 조금조금 나눠먹는 것을 좋아해.

어떤 고양이들은 나와 성향이 다르겠지?

나는 다른고양이들에 비해 물을 꽤 자주먹는 편이야.

고양이라면 약간의 탈수는 다 가지고 있다고 선생님께서 말씀하셨어.

그래도 나는 많이 먹는 편이라고 생각했는데 약간의 탈수라니 조금 민망했지만 말이야.

나는 다른고양이들 보다 조금 똑똑한 편이라고 생각해.

그래서 병원에 갈때 가방만 꺼내도 도망쳐서 몸을 숨기고는 해.

집사는 나를 따라서 후다다닥 잡으러 오지.

하지만 꼭 잡혀서 병원에 가면 벌벌 떨고 있지만 생각보다 견딜만 해.

저번에 주사를 2방 맞았을때는 정말 화가나서 약간 하악질을 하기도 했는데,

여기서 하악질이라는건 고양이들이 내는 소리로 화가 났을때나 무서울때,

몸을 보호하고 싶을때 등등 내는 소리라고 생각하면 돼.

너무 병원 이야기만 했네.

내 이름은 박만석이야 잊지말아줘. 매일매일 일기를 쓰기로 마음을 먹었거든

오늘은 집사가 딱히 열받게 하는게 없어서 많이 쓸 말이 없네

이따가 놀아주지 않으면 아주 혼쭐을 내주려고 생각중이야.

나는 졸려. 또 자러 가볼게.

 

다음 글에서는 내가 먹는 음식들과 장난감을 소개할거야.

기다리고 있을거지?